이름 : 허**

 전공 : Economic Monetary

근무회사명 : M*******

회사 소재 : Elmwood Park, NJ

포지션 : Accounting

사업분야 : e-Commerce

대학졸업 여부 : 2019년 졸업 (BS) ​

저는 12월 17일 오전에

비자인터뷰를 보러 갔습니다.

대기인원이 많아 밖에서 1시간 30분정도

대기하고 안쪽으로 들어가서는 20분정도

대기를 하였습니다. 줄을 잘서야 합니다.

저는 대사관에 가기 전에 휴대폰 외 전자기기는

지하철 물품보관함에 맡기고

대사관으로 갔습니다.

대사관에 들어가서 물품검사를 하고

2층으로 올라갔습니다.

가면 안내해주시는 분께서 서류 정리 및

안내를 도와주고 조금 대기를 하다가 보면

안내창구에서 서류 정리 및 검사를 맡고

지문을 찍은 다음에 블루북 을 줍니다.

이러한 절차가 끝나면 곧바로 옆 창구에

있는 대사관들과 면접을 위해

줄을 서고 대기를 합니다.

제가 갔었을 당시에는 총 6명의 대사관 분들이

있었고 남3, 여3 이렇게 있었습니다. ​

저는 동양인 남성 대사관에게

면접을 진행 받았습니다.

제가 받은 질문으로는

졸업을 언제 하는지 ? ​

너의 회사가 무엇을 하는 곳인지?

그러면 너는 거기서 무엇을 하는지?

얼마나 머물 것인지?

이렇게 간단한 4개의 질문과 함께

저의 면접은 끝이 났습니다.

약간의 허무함과 홀가분함을 느꼈습니다. ​

인터뷰를 진행하기 전에 여러 가지 후기 및

이야기를 들었을 때는 대사관의 분위기가 엄청

근엄하고 무지막지한 압박감을 느낀다고

들었었는데, 저는 생각보다 분위기가

괜찮다고 느꼈고, 가기 전에 이미지 트레이닝과

마인드 컨트롤을 수없이 진행해왔기

때문에 긴장감은 심하지 않았습니다. ​

쉽다면 쉽고 어려울 수도 있는 J1 비자 면접

이지만 자신이 철저하게 준비해서 비자면접에

임한다면 누구든지 합격 할 수 있다고 믿습니다.

감사합니다.